close

박항서 전 감독, 전주 소년원에 축구로 전한 '희망'

[OSEN=우충원 기자] 2002년 한·일 월드컵 수석 코치였던 박항서 전 상주 감독이 전주 소년원생 약 90명의 축구 멘토로 변신했다.

박 전 감독, 강수일 및 부산과 울산 등에서 활약한 은퇴 선수 김태민 박병규 등이 지난 17일 전주소년원에서 ‘박항서 리더십 축구교실’을 진행했다. 박 전 감독과 강수일의 강연 이후 선수들과 소년원생들이 어울려 축구 경기를 가졌다.

박항서 감독은 “실패 후 더 큰 선수로 성장한 선수들의 사례”를 주제로 강연했다. 박 전 감독은 2002년 월드컵과 프로축구 감독시절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박 전 감독은 실수 이후의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월드컵과 같이 중요한 경기에서 실수를 하면 경우 전 국민적인 비난을 받게 되지만 그 후 태도에 따라 어떤 선수로 성장할지가 달라진다면서 축구와 인생을 비교해 소년원생들에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순간의 실수로 소년원에 들어오게 됐지만 희망을 잃지 말고 각자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강연 이후에는 프로 축구 은퇴선수들이 소년원생들에게 축구 기술을 전수했다. 특히 소년원 입소 전 축구 선수로 활약했던 원생들은 선수들에게 평소 궁금했던 점을 질문하며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선수들과 소년원생들이 팀을 이뤄 진행한 경기에서는 3:3 동점으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이 벌어졌다. 경기를 뛰지 않은 원생들도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경기를 지켜 본 박항서 감독은 “은퇴선수들과 함께 소년원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승패를 떠나서 축구를 통해 체력을 기르고, 협동심을 기르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체육시간 축구를 하고 싶어도 공이 부족하다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은 박 전 감독은 전북현대 축구단과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축구공을 소년원에 기증하기도 했다.

한편 ‘박항서 리더십 축구교실’은 지난 6일 인천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60명을 대상으로 무료 축구교실 발대식을 진행했으며, 추후 강원에서도 축구 수업을 진행한다. 또한 11월 초에는 약 100명의 학생들과 2박 3일 축구 캠프를 진행한다. / 10bird@osen.co.kr


[사진]동아시아스포츠진흥협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