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맞아”..‘한끼줍쇼’ 이경규X강호동, 물과 기름 대박케미[종합]

[OSEN=강서정 기자] 사제지간이자 오랜 절친이지만 ‘한끼줍쇼’로 처음 만난 이경규와 강호동, 과연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까.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제작발표회가 19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가운데 이경규와 강호동, 윤현준 CP와 방현영 PD가 참석했다.

‘한끼줍쇼’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의 저녁 시간에 대한 얘기를 담은 예능으로 이경규와 강호동이 숟가락 하나만 들고 길을 나서 시청자와 저녁을 함께 나누며 ‘식구(食口)’가 되는 모습을 따라가는 모습을 담았다.

‘한끼줍쇼’가 가장 기대되는 이유는 이경규와 강호동이 처음 호흡을 맞추기 때문. 이경규가 1993년 강호동을 연예계로 이끈 후 23년 만에 첫 만남이다. 오랜 시간 인연을 이어온 두 사람이 왜 이제야 만났는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쏠린다.


이날 두 사람은 제작발표회 내내 티격태격 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강호동은 “프로그램 제안을 받고 생각을 해봤다. 이경규와 20년 넘도록 같이 진행한 프로그램이 왜 하나도 없을까 생각했다. 제작진이 우리가 함께 있는 걸 안 좋게 생각했는지 궁금하다”며 “섭외 받고 이경규에 대한 존경과 신뢰는 말할 것도 없고 제작진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결정에 크게 어려움이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이어 두 사람은 물과 기름 같이 극과 극의 성격으로 서로 티격태격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촬영하면서 동네 아이들과 얘기도 나눈다는 말을 하자 이경규는 “강호동이 촬영이 시작되면 가식적으로 변한다. 그래서 촬영 끝나고 ‘넌 정말 방송에 중독돼 있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강호동은 “형님(이경규)이 이해하지 못한다. 순수한 동심을 이렇게 짓밟아도 되는 거냐”라고 하자 이경규는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그림을 보여줘야 한다는 걸 알지만 내 스타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형님이 여러 가지 촬영을 하면 최선을 다하는데 내가 형님을 사랑하고 좋아해서 그런지 몰라도 눈을 보면 영혼이 떠났구나 느껴진다. 도대체 이해 안 되는 게 촬영 끝나고 나면 프로그램에 대해 얘기만 한다. 그 에너지를 카메라 앞에서 시민들과 순수한 열정, 아이들과 얘기하면 좋겠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한끼줍쇼’는 19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 [오!쎈분석]...

    새로운 색깔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변화가 계속됐고 그 중심은 결국...

  • [시리아전] '승리...

    원하던 승전보를 전했다.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2위 자리도...

  • [시리아전]...

    승리는 했다. 그러나 화끈한 공격, 여유있는 운영, 안정적인 수비는...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