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 이정식, 은퇴 후 코치로 제2의 야구 인생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 포수 이정식이 지도자로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이정식은 구단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코치직 제의를 받아 들였다.

장충고와 경성대를 거쳐 2004년 삼성에 입단한 이정식은 진갑용과 함께 삼성 안방을 지키며 2005, 2006년 한국시리즈 2연패에 공헌했다.

이후 부상 탓에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포수로서 능력이 뛰어나고 투수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 호평을 받았다. 선수들 사이에서는 학구파 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

구단 측은 이정식의 성실한 훈련 태도와 팀 공헌도를 고려해 코치직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정식의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