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 이정식, 은퇴 후 코치로 제2의 야구 인생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 포수 이정식이 지도자로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이정식은 구단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코치직 제의를 받아 들였다.

장충고와 경성대를 거쳐 2004년 삼성에 입단한 이정식은 진갑용과 함께 삼성 안방을 지키며 2005, 2006년 한국시리즈 2연패에 공헌했다.

이후 부상 탓에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포수로서 능력이 뛰어나고 투수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 호평을 받았다. 선수들 사이에서는 학구파 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

구단 측은 이정식의 성실한 훈련 태도와 팀 공헌도를 고려해 코치직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정식의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