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특근' 김상중 "광고인줄 알고 속아서 참여..색다른 작업"

[OSEN=박판석 기자] 배우 김상중이 영화 '특근'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김상중은 19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특근'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속아서 이 영화를 찍게됐다"며 "자동차 광고를 찍는줄 알았다. 그런데 촬영 일정이 무지하게 많아서 놀랐다. 감독님을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어봤는데도 모르겠더라. 막상 김강우씨와 주원씨와 만나서 하다보니까 이런식의 작업도 의미가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를 직접 운전하지 않고 모형안에서 운전해 보는 것도 처음이었다"며 "판을 가져다 놓고 괴물이 있다고 찍으라고 해서 낯설었다. 색다른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pps2014@osen.co.kr

[사진] 백승철 기자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