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특근' 김상중X김강우X주원, 영화? 광고? 괴수잡는 남자들[종합] 

[OSEN=박판석 기자] 웹무비 '특근'이 베일을 벗었다. '특근'은 웹무비와 웹툰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만들어지는 독특한 형태의 영화로 광고 못지 않은 스타일리쉬한 액션과 괴수들이 등장하며 신선한 느낌을 줬다. 김상중과 김강우 그리고 주원의 연기와 호흡은 흠잡을 곳이 없었다.

19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에서 영화 '특근'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건 감독, 김상중, 김강우, 주원, 이유영, 제작을 맡은 윤창업 대표, 웹툰 '특근'의 허일 작가가 참석했다.

한국에서 보기 드문 SF 괴수물 장르이기 때문에 '특근'에 참여한 배우들도 신선하고 재미있는 경험이라고 밝혔다. 김상중은 "이런 영화를 처음 찍어봤다"며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처음 녹음기를 접했을 때 내 목소리를 듣는 어색함을 느꼈다. 영화를 보니까 새로움과 재미가 있다. 의미가 있었던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특근'은 웹툰과 웹무비가 결합된 형태의 독특한 콘텐츠였다. 네이버를 통해서 웹툰과 웹무비가 순차적으로 공개되는 형태를 지니고 있었다. 이날 시사회에서 공개된 '특근'의 분량은 33분 가량이었다.


새로운 형태의 작업을 하게 된 김상중은 속아서 출연하게 됐다는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상중은 "속아서 출연했다"며 "처음에는 광고인줄 알았다. 감독님을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도 잘 몰랐다. 김강우씨와 주원씨와 함께 작업을 하다보니 이런식의 작업도 의미가 있겠다고 생각을 했다. 차를 직접 운전하지 않고 모형안에서 촬영하는 것도 처음이었다. 색다른 작업이었다"고 털어놨다.

김강우와 주원도 처음으로 괴수물을 찍는 만큼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이 영화처럼 결과물이 궁금한 영화는 처음이었다"며 "눈에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원도 "감독님에 대한 믿음 하나로 갈 수 있었던 영화다. 할리우드 영화처럼 '특근'에서도 비슷하게 나와서 좋았다. 앞으로 이런 촬영 방식에 익숙해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시도이기에 연출을 맡은 김건 감독도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건 감독은 "아무래도 괴수라는 것이 실체가 없는 허상이기 때문에 촬영하면서 목표가 없어서 힘들었다"며 "무엇보다 머릿 속에 저만 그림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소통하기가 어려워서 힘들었다"고 촬영하면서 느낀점을 말했다.

괴수를 다루는 영화이니만큼 배우들도 괴수들에 대해 남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주원은 "요수가 있다고 생각을 한다"며 "요수가 나타난다면 열심히 싸우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중은 "사회 각계각층에 요수들이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가지 사정때문에 그런 요수들을 잡지 못하고 있다. 잡을 수 있는 권한이 생긴다면 꼭 잡아보고 싶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특근'은 장기 프로젝트를 위한 초석이기에 부족한 면도 많이 있지만 김상중과 김강우와 주원이라는 조합에 괴수물이라는 신선한 매력이 더해지며 남다른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pps2014@osen.co.kr

[사진] 백승철 기자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