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쌍용차, 9년 만에 3분기 누계 흑자 실현...매출 2조6257억원

[OSEN=신연재 기자] 쌍용차가 9년만에 3분기 누계 흑자기조를 실현했다. 티볼리 브랜드의 국내외 판매 확대가 성장에 크게 일조했다.

쌍용자동차는 2016년 3분기까지(1~9월) 누계실적 기준으로 판매 11만 1683대, 매출액 2조 6279억 원, 영업이익 200억 원, 당기 순이익 230억 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3분기 누계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39.7% 증가한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 확대에 힘입어 판매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5%, 8.8% 증가했다. 더불어 14년 만에 최대판매 실적을 기록하며 2007년 이후 9년 만에 3분기 누계 흑자기조를 실현했다.

특히 내수판매는 37.6%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 중인 티볼리 브랜드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7만 3,929대를 기록하며 2004년(7만5,669대) 이후 12년 만에 최대 판매실적을 거뒀고, 7년 연속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수출 역시 티볼리 브랜드의 수출 확대에 따라 2014년 4분기(1만5,278대)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전년 누계 대비 9%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러한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누계 손익 역시 200억의 영업이익과 230억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하며 지난 2015년 4분기 흑자 전환 이후 흑자 기조가 정착되고 있다.

한편, 3분기에는 판매 3만 7106대, 매출액 8508억 원, 영업손실 73억 원, 당기 순이익 27억 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출시된 코란도 스포츠와 첨단 안전기술을 장착한 티볼리 등 상품성 개선 모델들의 글로벌 출시로 4분기 판매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yj01@osen.co.kr

[사진] 쌍용자동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