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달라진 우리카드, 고비서 무너지지 않았다

[OSEN=장충체, 조인식 기자] 우리카드가 확 달라졌다. 홈 개막전에서부터 승리를 거두며 기대치를 높였다.

우리카드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1라운드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3-0(25-18, 25-22, 30-28)으로 승리했다.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우리카드는 승점 3점을 따냈다.

달라진 모습은 1세트 초반부터 나타났다. 한 번 기회가 오면 상대를 물고 늘어지며 연속 득점하는 장면이 자주 나타났고, 2세트 접전에서도 뒷심을 발휘했다. 과거에는 위기에서 한 번에 무너지기 일쑤였으나 2세트 후반까지 동점으로 가면서도 주도권을 내주지 않은 끝에 세트를 따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3세트에도 듀스에서 무너지지 않고 세트를 내줄 위기에서 파다르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끝냈다.

지난 시즌 초 외국인 선수가 제 몫을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첫 경기부터 외국인 선수도 팀 공격의 한 축으로 활약해줬다. 15득점한 파다르는 공격 성공률이 높지는 않았지만 외국인 선수 제도가 트라이아웃으로 바뀌면서 다른 팀 외국인 공격수들과의 기량 차이는 전보다 줄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큰 변화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김상우 감독은 “지난해 홈 개막전 때는 우리 외국인 선수가 안 좋았다. 군다스가 1세트 끝나고 도저히 안 되겠다고 해서 빼고 경기에서 졌다”며 옛 기억을 떠올렸다. 파다르는 일단 건강하다는 것 하나만큼은 증명했다. 공격력도 좀 더 팀에 녹아든다면 개선될 수 있는 부분이다.

우려한 부분도 기우였다. 김 감독은 경기 전 “박상하가 조금 좋지 않다. KOVO 컵에서 발목을 살짝 다쳤는데, 아직 정상적으로 투입되기는 힘들다. 선발 투입은 힘들고, 상황에 따라 준비시킬 것이다”라고 했는데, 박상하는 3세트를 제외하면 코트를 밟지 않았다.

대신 선발로 나선 센터 김은섭이 공백을 잘 메워준 덕분이다. 211cm의 높이를 앞세운 김은섭은 1세트 초반에만 블로킹 2개를 잡아내며 OK저축은행의 예봉을 차단했다. 그가 블로킹 4개 포함 6득점해줘 우리카드는 박상하를 무리시키지 않을 수 있었다.

김은섭의 몫은 컸다. 직접 블로킹으로 득점을 올린 것 외에도 다른 선수와 함께 점프했을 때 김은섭을 의식한 상대 공격수들의 스파이크가 다른 블로커에게 가거나 아예 코트 밖으로 나가게 만드는 데 기여했다. OK저축은행이 30개가 넘는 범실(34개)을 하게 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nick@osen.co.kr

[사진] 장충체=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불독, "프듀101' 질투? 경쟁? 우정 훨씬 컸다" "대표 걸크러쉬 계보 잇고 싶어요!"걸그룹 불독이 걸크러쉬의 대표...

  • [Oh!llywood]...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이 결별설에도 데이트 장면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엠버 허드가 가정폭력에 대한 경험을 전했다고 미국 매체...

  • [Oh!llywood]...

    희귀병을 극복하고 최근 복귀한 셀레나 고메즈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 [유구다언]...

    이미 실패를 인정했다. 따라서 축구 대표팀은 완전히 개혁을 해야 한다....

  • [이균재의 무회전킥]...

    지난 14일 K리그에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K리그 클래식...

  • [유구다언]...

    여자프로농구 주관 방송사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략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