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D 이경규' 이경규 "요즘 예능 공익성 약해..'양심냉장고' 필요"

[OSEN=박진영 기자] 이경규의 양심냉장고가 돌아왔다.

이경규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에서 "요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웃음을 주려고 하는데 공익적인 것이 약하다. 공익적인 것을 필요로 하는 세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경규는 "그래서 20년 전 '일요일일요일 밤에'에서 했던 '이경규가 간다'의 양심냉장고를 해보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1996년 정지선을 지키는 운전자를 찾아 냉장고를 선물하는 내용의 '이경규가 간다'로 큰 화제를 일으켰다. /parkjy@osen.co.kr


[사진] 'PD 이경규가 간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