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D 이경규' 이경규 "요즘 예능 공익성 약해..'양심냉장고' 필요"

[OSEN=박진영 기자] 이경규의 양심냉장고가 돌아왔다.

이경규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에서 "요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웃음을 주려고 하는데 공익적인 것이 약하다. 공익적인 것을 필요로 하는 세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경규는 "그래서 20년 전 '일요일일요일 밤에'에서 했던 '이경규가 간다'의 양심냉장고를 해보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1996년 정지선을 지키는 운전자를 찾아 냉장고를 선물하는 내용의 '이경규가 간다'로 큰 화제를 일으켰다. /parkjy@osen.co.kr


[사진] 'PD 이경규가 간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