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박수홍 "EDM 자꾸 듣다 보니 귀가 안 좋아졌다"

[OSEN=김보라 기자] '클러버' 박수홍이 최근 청력이 감퇴했다고 털어놨다.

박수홍은 1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EDM이 너무 좋은데 자꾸 듣다 보니 귀가 안 좋아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요즘 입 모양을 보고 말을 읽는 습관을 들이고 있다. 클럽은 아무리 크게 말해도 잘 안 들린다. 입 모양만 보고 얘기하는 방법을 연습하고 있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 [오!쎈분석]...

    새로운 색깔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변화가 계속됐고 그 중심은 결국...

  • [시리아전] '승리...

    원하던 승전보를 전했다.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2위 자리도...

  • [시리아전]...

    승리는 했다. 그러나 화끈한 공격, 여유있는 운영, 안정적인 수비는...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