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픽] 캄프 노우로 돌아온 브라보, 패배의 원흉이 되다 

[OSEN=이균재 기자] FC바르셀로나에서 활약했던 맨체스터 시티 수문장 클라우디오 브라보가 결정적인 실수로 패배의 장본인이 됐다.

바르셀로나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노우서 열린 맨시티와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3차전 홈경기서 메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

바르셀로나는 3연승(승점 9)을 질주하며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반면 2위 맨시티는 승점 4에 머무르며 추격자들의 거센 도전을 받게 됐다.

전반까지 맨시티의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 17분 페르난지뉴가 박스 안에서 미끄러지는 불운이 생겨 메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바르셀로나와 비슷한 점유율을 유지했다. 오히려 슈팅은 더 많았다.


그러나 맨시티의 계획은 후반 8분 만에 완전히 틀어졌다.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지키다 올 여름 맨시티로 적을 옮긴 브라보가 패배의 원흉이었다.

브라보가 박스 바깥에서 볼처리를 한다는 게 상대 공격수인 수아레스에게 패스 미스가 되며 악몽이 시작됐다. 이후 수아레스의 슈팅을 손으로 막은 게 문제였다. 브라보는 머리로 막아내든, 골문을 향해 달려가던 스톤스를 믿든, 다른 선택지가 있었지만 최악의 선택을 했다.

주심은 지체없이 브라보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들었다. 논란의 여지 없는 다이렉트 퇴장이었다. 맨시티는 후반 16분과 24분 메시에게 2골, 종료 1분 전 네이마르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자멸했다.

브라보가 친정팀 바르셀로나의 안방에서 눈물을 삼켰다./dolyng@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조작된도시’ 지창욱 “격투씬서 오정세 갈비뼈에 금가..죄송했다” 지창욱이 액션 연기를 촬영하다가 오정세의 갈비뼈가 부러진 적이 있었다는 일화를...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