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투라지' 서강준, 안소희♥강하늘 열애설에 '멘붕' [종합]

[OSEN=박소영 기자] '안투라지' 서강준이 안소희를 위해 조진웅이 제안한 작품을 받아들였다. 

5일 전파를 탄 tvN 불금불토 스페셜 '안투라지' 2회에서 차영빈(서강준 분)은 영화 '악의 꽃' 대박으로 더욱 잘 나가게 됐다. 회사 대표 김은갑(조진웅 분)은 파격적인 대우의 재계약 서류와 차기작 대본을 건넸다. 

하지만 차영빈은 그가 건넨 '왜란종결자'가 아닌 '임화수'를 원했다. 그러나 제작사 측에서는 차영빈이 '왜란종결자' 속 흑호 캐릭터를 맡아주길 바랐다. 차영빈은 "나보고 지금 호랑이를 연기하라는 거냐"며 발끈했다. 

결국 그는 김은갑의 전화를 모두 외면했다. 그러다가 회사를 나가 새롭게 대표가 된 임실장의 오픈 파티에 가게 됐고 "김은갑 대표 피곤하지 않냐. 고집불통에 자기 마음대로 아니냐. 영빈 씨 계약 기간 끝나가지 않냐"며 이적 제안을 받았다. 

그러나 차영빈은 이를 거절했다. 그리고는 클라라와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은갑은 당장 풀파티로 달려갔다. "내 물건 찾으러 왔다 이 새끼야. 한번만 더 영빈이한테 집적거리다가 걸려봐라"며 임실장을 몰아세웠다.

차영빈을 찾아낸 김은갑. 그는 "내 전화 계속 피하고 잘도 다른 회사 파티에 와 있냐. 이런 싼티 팍팍 나는 잡것들이랑 같이 있냐"고 섭섭해했다. "너한테 공 많이 들였다. 오늘 너한테 처음으로 실망했다. 이렇게 네 마음대로 할 거면 나도 너 안 본다"며 돌아섰다. 

화난 김은갑을 달래고자 차영빈은 '왜란종결자' 대본을 읽어보기로 했다. 그 순간 안소희(안소희 분)에게 전화가 왔다. 약속을 파토낸 안소희를 응원하고자 차영빈은 인형 선물을 들고 직접 촬영장으로 향했다. 

차영빈은 오랜 친구인 안소희에게 고백했지만 차인 상황. 그런데 안소희가 '왜란종결자'를 할 수 있다는 얘기에 차영빈은 그 작품을 하겠다고 했다. 김은갑은 만세를 불렀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안소희가 낯선 남자의 차에 타는 걸 차영빈이 본 것. 상대는 강하늘이었고 김은갑은 "몰랐냐. 안소희랑 강하늘 사귀잖아"라고 말했고 차영빈은 충격을 받았다. /comet568@osen.co.kr

[사진] '안투라지'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