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질투' 서지혜 "스포 논란, 대본이라 인식 못한 제 실수" 사과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서지혜가 '질투의 화신' 대본 스포 논란과 관련해 다시 한번 사과했다.

서지혜는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종영 인터뷰에서 논란이 됐던 대본 스포에 대해 "큰 화면으로 보질 못했던 제 실수였다"고 말했다.

이어 서지혜는 "사실 그건 대본이 아니라 뉴스 브리핑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는 소품이었다. 그래서 대본이라는 인식을 못했다. 그러다 보니 그런 사고가 발생이 됐다. 드라마 팬들에게 죄송스럽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서지혜는 "스포 아닌 스포를 하게 되어 저도 되게 당황했다. 제가 사실은 SNS를 잘 못한다. 팬들과 공유를 할 수 있는 것이 그거 밖에 없으니까 간간이 사진을 올리는 건데 인식을 못했다"며 "다시 한번 조심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저의 불찰이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서지혜는 자신의 SNS에 '질투의 화신'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이화신(조정석 분)의 뉴스 대본 내용이 함께 공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서지혜는 곧바로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parkjy@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