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A 외야수 버나디나 85만불 영입...헥터 170만불 재계약

[OSEN=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가 2017시즌 활약할 외국인 선수 3명과의 계약을 마쳤다.

KIA타이거즈는 1일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Hector Noesi. 1987년생)와 올 시즌과 동일한 170만 달러에 재계약했고 새로운 외인타자로 로저 버나디나와 85만 달러에 영입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해 KBO리그에 데뷔한 헥터는 31경기에 나서 리그 최다이닝(206.2이닝)을 소화하며 15승(5패)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했다. 특히 퀄리티스타트 21회(리그 2위),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14회(리그 1위)를 기록하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도 호투를 펼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일찌감치 내년 시즌 재계약 의사를 밝혔고 2년째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헥터는 “내년에도 KIA 동료들과 함께 뛸 수 있어 기쁘다. 내년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KIA는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Roger Bernadina. 좌투좌타. 1984년생)는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으로 신장 189cm 체중 92kg의 체격을 지니고 있으며,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 마이너리그에서 13시즌 동안 뛰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548경기에 출장 312안타(28홈런) 121타점 159득점 59도루 타율 0.236, 마이너리그 통산 1061경기에 나서 1000안타(80홈런) 453타점 563득점 244도루 타율 0.270을 기록하는 등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워싱턴 내셔널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신시내티 레즈, LA다저스 등 다수의 메이저리그 팀에서 뛴 버나디나는 올 시즌 뉴욕 메츠 산하 트리플A팀인 라스베이거스 51s에서 114경기에 출전 타율 0.292, OPS 0.841를 기록했다.

버나디나는 배트 스피드가 빠르고, 기동력을 갖춘 타자라는 평가다. 또 타구 판단이 탁월하고 빠른 주력을 바탕으로 수비 범위가 넓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타순은 지켜봐야겠지만 리드오프 겸 중견수로 뛸 가능성이 높다. 

KIA는 지난 27일 영입한 좌완 투수 팻 딘에 이어 헥터 재계약, 로저 버나디나 영입으로 2017시즌에 뛸 외국인 선수진 구성을 마무리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