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푸른바다’ 이민호, 앞치마까지 두르고 ‘요섹남’ 변신

[OSEN=강서정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달콤한 ‘허셰프’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은 13일 허준재(이민호 분)가 요섹남으로 변신한 스틸을 선보였다.

사진에서 주방에서 한층 더 섹시해진 준재(이민호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하늘색 니트를 입고 심플한 앞치마를 두른 준재의 깔끔하지만 포근함이 느껴지는 패션이 여성 시청자들의 취향을 그대로 저격하고 있는 것. 이에 수준급 요리 실력까지 겸비한 그는 말 그대로 요섹남의 정석.

준재는 양파를 다듬으며 재료를 준비하고 있는데, 능숙한 칼질은 물론 조리기구를 다루고 음식을 하는 모습이 매우 자연스러워 보인다. 그가 정성을 듬뿍 담아 만든 음식은 바로 토마토 파스타. 파스타를 그릇에 담은 뒤에도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플레이팅을 하는 그의 모습에서 다정함이 물씬 느껴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요섹남으로 변신한 준재의 모습은 9회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재료 준비부터 마지막 플레이팅까지 심혈을 기울여 파스타를 만드는 섹시한 준재의 모습이 그려진다. 더욱이 섹시함뿐 아니라 사랑이 듬뿍 담긴 요리로 달달한 분위기까지 자아내는 달콤한 셰프 준재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9회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셰프로 변신한 준재의 모습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를 사로잡을 것”이라면서 “준재가 정성 듬뿍 파스타를 만들면서 행복한 미소를 짓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그 이유를 9회 방송을 통해 꼭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