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김명민의 이방원 어떨까'..강대규 감독 '용루' 물망

[OSEN=박현민 기자] 배우 김명민이 연기하는 태종 이방원은 어떨까.

21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명민은 영화 '용루'(가제)의 주연인 태종 역을 제안받고, 출연을 검토중인 단계.

'용루'는 태종 이방원과 두 아들인 충녕대군, 양녕대군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으로 앞서 영화 '하모니'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강대규 감독의 차기작이다.

특히 김명민은 올해초 인기리 종영한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정도전 역을 맡아 이방원(유아인)에게 죽음을 당하는 역할을 실감나게 소화했던 터. 때문에 김명민의 색으로 재해석된 이방원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다만, 현재 김명민은 영화 '물괴'까지 제안받아 이를 함께 검토중인 단계. 또한 이미 차기작으로 'V.I.P'를 택해, 촬영에 돌입한 상태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김명민 소속사 엠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OSEN에 "영화 '용루'와 '물괴'를 모두 제안 받은 상태다. 차기작으로 확정한 것은 없다. 'V.I.P'에 집중하는 게 우선"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명민은 현재 지난 10월 크랭크인한 영화 'V.I.P'(감독 박훈정)를 통해 장동건, 박희순, 이종석 등과 연기호흡을 맞추고 있다. / gato@osen.co.kr

[사진] OSEN DB,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