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울 이랜드, 파라과이 출신 아키노와 2년 계약

[OSEN=허종호 기자] 서울 이랜드 FC가 새 시즌 두번째 외국인 선수로 파라과이 태생의 베테랑 아키노를 영입했다.

서울 이랜드 FC는 26일 "아키노와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 이랜드 FC는 스트라이커 아키노의 영입으로 외국인 선수 공격진 조합의 완성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아키노는 힘과 스피드, 골 결정력을 겸비한 선수로 2016 시즌에 콜롬비아 리그에서 컵대회를 포함해 15골을 넣었다. 아키노는 파라과이에서 데뷔해 칠레,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 남미 5개국과 포르투갈 리그까지 경험한 바 있어 외국인 공격수로서 한국 무대 적응에 자신하고 있다.

서울 이랜드 FC는 타깃 형 스트라이커인 아키노와 기술과 스피드가 좋은 파블와 발을 맞출 또 다른 공격수를 물색 중이다.

아키노는 “한국을 선택하면서 나의 축구 인생에 2막이 열렸다. 어디에서 축구를 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지만 한국은 나에게 미지의 세계이기 때문에 빠른 적응이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서울 이랜드 FC에는 좋은 동료들과 코칭스태프, 그리고 친근한 팬들이 있다고 해서 결정하는데 큰 고민을 하지 않았다. 서울 이랜드 FC가 승격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잘 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 기대해 달라”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 이랜드 FC 박건하 감독은 “아키노수는 거친 남미 리그, 지난 시즌에는 콜롬비아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살아 남은 선수다. 투쟁력이 좋고 기술과 스피드도 있어 내년 시즌 우리 목표를 이루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다. 이 선수 또한 빠른 적응이 관건인 만큼 팀에서 최선을 다해 적응을 도울 것이다” 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서울 이랜드 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