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종상D-day②]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참석' 이병헌의 것?

[OSEN=김보라 기자]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이병헌의 손에 들어가게 될까. 오늘(27일) 오후 열리는 제53회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하는 유일한 남우주연상 후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연기력과 대중적인 측면을 고려한다면 그가 수상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 납득이 되지만, 올해도 참석한 사람을 위주로 주는 게 아니냐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OSEN 취재 결과, 올해의 남우주연상 후보로 오른 배우 최민식 송강호 하정우 곽도원은 시상식에 불참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이미 다른 스케줄이 잡혔거나, 대종상에 참가하기 위한 준비 기간이 촉박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대종상 측은 "배우들이 대부분 참석할 예정이다. 불참자가 거의 없다“고 공언했지만 남우주연상 후보에서 4명이나 결석자가 생기게 됐다.

지난해의 시상 기준에서 보면 시상식에 참석하는 배우, 즉 이병헌이 수상자의 명단에 오르게 될 터이다.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종의 공식을 세웠기 때문이다.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주기로 결정했다고. 이 같은 발언은 곧바로 시상식의 공정성과 권위를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았다.

빈정상한 배우들은 ‘불참’을 선언했고,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던 대종상의 명예가 곤두박질치게 됐다. 웃지도 울지도 못할 촌극이 벌어졌던 셈이다. 권위의식을 버리고 심기일전한 대종상 측 관계자들은 올해부터는 불참하더라도 수상할 수 있다는 방침을 내걸며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한 대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여전히 상황은 녹록지 않다.


올해는 참석 대 불참의 구도로 흘러가진 않을 듯하지만 후보에 오른 대부분의 배우들을 볼 수 없게 되면서 대리수상이 늘어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상황은 익히 예상되었던 것이다. 앞으로 더 중요한 것은 문제를 푸는 일이다. 후보 전원이 참여하는 시상식을 위해 기존의 관행과 타성을 뛰어넘는 창의적 대응이 절실해졌다./ 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