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llywood] 브리트니 스피어스, 때 아닌 사망설에 “소름끼쳐”

[OSEN=지민경 인턴기자]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

지난 26일(현지 시각) 소니 뮤직 공식 글로벌 트위터에 “브리트니 스피어스, 편히 잠들길 1981-2016”이라는 글과 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글이 연이어 올라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곧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대변인을 통해 “그녀는 살아있고 무사하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트위터의 글은 해커의 소행인 것으로 보인다고 알려졌다. 현재 트위터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사망 루머가 돌기 시작하자 수많은 사람들에게 시달려야 했다” “그녀는 이 모든 일에 대해 소름끼친다고 생각하고 있다. 특히 가까운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그녀가 살아있다고 안심시켜야하는 상황에 대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거짓 사망설에 다른 할리우드 스타들도 혼란에 빠졌다. 팝 가수 밥 딜런은 본인의 공식 트위터에 “편히 잠들길, 브리트니 스피어스:(”라는 글을 남겼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현재 소니 뮤직 측은 누구의 소행인지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mk3244@osen.co.kr

[사진] TOPIC/Splash New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