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LCK 2017은 혼돈의 시대 ④...절대왕조 꿈꾸는 SKT, '목표는 올해도 마지막까지'

[OSEN=고용준 기자] 팬들에게는 롤챔스로 익숙한 LCK 2017시즌 개막이 불과 13일 남았다. 2017시즌 최대 화두는 바로 '페이커' 이상혁과 SK텔레콤 왕조가 지키느냐, 무너지느냐다. SK텔레콤은 2015년과 2016년 롤드컵 2연패에 성공하면서 21세기 최강의 LOL팀 시작과 SK텔레콤 왕조가 절대적이라는 사실을 전세계에 알렸다.

전반적으로 무난한 2016년 이었지만 분명 위기는 있었다. MSI 당시 조별리그서 4연패를 당했고, 롤챔스 서머 2016시즌에서는 플레이오프서 KT에 일격을 맞으면서 미끄러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고비들이 SK텔레콤의 발목을 잡지는 못했다. "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는 김정균 SK텔레콤 코치의 말처럼 결국 롤드커 첫 3회 우승과 2년 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쌓아올렸다.

LCK 2017시즌에서도 SK텔레콤은 변함없는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듀크' 이호성과 '벵기' 배성웅이 이탈했지만, '페이커' 이상혁과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과 재계약을 성사시키면서 가장 강력한 화력을 뿜어낼 수 있는 팀이 됐다. 이탈한 선수들의 빈자리는 가장 공격적인 정글러로 평가받고 있는 '피넛' 한왕호와 유럽과 북미 무대서 정상급의 탑 라이너로 거듭한 '후니' 허승훈이 채웠다.

주전후보 중 가장 마지막으로 합류한 '후니' 허승훈에 대한 평가가 다소 박하기는 하지만 그외 다른 선수들을 열거하면 2017시즌도 우승후보에 SK텔레콤을 가장 위로 올려둬도 부족함이 없다.


첫 번째 가장 확실한 공격수 둘이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세계 최고의 미드 라이너와 원거리 딜러가 존재하는 SK텔레콤의 최대 강점이다. '세체미' 이상혁과 '세체원' 배준식은 때로는 한왕호나 이재완과 함께 다양한 전략을 펼치면서 상대들을 코너로 몰아칠 수 있다. SK텔레콤의 핵심 선수 4인방을 '판타스틱 4'로 부르는 것도 당연하다.


두 번째 SK텔레콤은 팀의 자랑이라고 할 수 있는 식스맨 시스템의 강화다.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가 없기로 정평이 나있는 식스맨 시스템의 포지션 숫자를 봇을 제외한 포지션으로 확대했다. 무게감이 떨어질 수 있어도 탑은 '프로핏' 김준형 정글은 '블랭크' 강선구, 미드는 '스카이' 김하늘이 뒤를 받쳐주면서 경쟁 구도를 만들고 있다. 즉 문제가 생길 경우 바로 대비책을 꺼내들어 다른 팀들의 진검승부를 무마시킬 준비가 끝났다는 뜻이기도 하다.

최병훈 SK텔레콤 감독은 "시즌을 앞두고 일정이 많아 충분한 연습이 되어 있다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아직까지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새로운 선수들도 팀 훈련에 잘 맞춰나가고 있다. 외부에서 우려하고 있는 '후니' 허승훈 같은 경우 본인도 노력을 더하고 있고, 기존 선수들도 도움을 주면서 팀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서 4년간 재미있었지만 올해가 가장 재미있는 시즌이 될 것 같다. 다른 팀들이나 선수별로 이야기가 많은 선수들이 많고 전력도 좋아졌다. 그래도 우리의 목표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올해도 작년 재작년처럼 많은 경기, 마지막 경기까지 다 해내고 싶다"고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2017시즌 SK텔레콤이 전설을 이어나가면서 꿈꾸는 절대왕조를 건설할지, 도전자들의 먹이감이 될지, LCK 2017시즌 개막이 너무나 기다려지는 이유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