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성현의 적, "영어 할 때마다 살고 싶지가 않다"

[OSEN=이균재 기자] '남달라' 박성현(24)에게도 어려운 것이 있다.

박성현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 할 때마다 살고 싶지가 않다"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를 접수한 박성현은 올 시즌 본격적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뛰어든다.

기량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지난해 KLPGA투어 7승을 수확하며 다승왕,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LPGA 무대에서도 호쾌한 장타를 앞세워 호성적이 기대되고 있다.


후원사 문제도 해결됐다. 이미 대한항공, 테일러메이드, 고진모터스 등과 계약을 마쳤고, 메인스폰서도 국내 최고 수준의 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 가지 걸림돌은 미국의 낯선 환경이다. 박성현은 지난해 11월 LPGA투어 도전을 공식 선언할 때도 "낯선 환경과 언어 문제로 미국 진출을 많이 고민하고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박성현이 언어 정복과 함께 미국 무대를 평정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dolyng@osen.co.kr
[사진] 박성현 인스타그램.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