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게 남은' 민호 父 "어렸을 때부터 늘 지저분했다" 폭로

[OSEN=박소영 기자] 샤이니 민호의 아버지가 아들의 청결 상태를 지적했다.

민호는 11일 방송된 tvN '내게 남은 48시간'에서 하루를 온전히 아버지와 보낸 뒤 다음 날 아침 모닝커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마지막까지 잔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어렸을 때부터 넌 늘 지저분했다. 오늘도 수건 세 장을 바닥에 놓고 나갔더라"고 지적해 민호를 멋쩍게 만들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내게 남은 48시간'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