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V] '히든트랙' 잔나비, 매력에 빠지고 노래에 취했다

[OSEN=김보라 기자] ‘히든트랙’에는 영화에서 볼 법한 말랑말랑한 소녀 감성보다 더 진하고 부드러운 밴드 잔나비의 감성이 담겨있다. 노래를 깊숙이 파고들어 진짜 자신들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데 무게를 뒀다.

13일 오후 9시부터 약 한 시간가량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잔나비의 히든 트랙’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로 이어졌는데 중간 중간 수다를 펼쳐 마치 콘서트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안겼다.

잔나비는 이달 말까지 ‘히든 트랙’을 통해 그동안 작곡해왔던 곡을 소개하고, 팬들에게 호응을 얻은 것을 중심으로 한 곡을 만들 계획이라고 한다. 이날 멤버 김도형의 ‘She'가 가장 높은 지지를 얻어 향후 어떤 노래가 탄생할지 가늠케 했다.

원래 다섯 명의 멤버가 있지만 이날은 최정훈, 유영현, 김도형만 숨겨왔던 곡들을 각각 하나씩 소개하는 데 중점을 뒀다.


가장 먼저 최정훈이 기타를 잡고 ‘good 옛날 느낌’이라는 곡을 들려줬다. 이어 김도형 ‘she'를, 끝으로 유영현은 ’secondary dominant'를 통해 실력을 드러냈다. 잔나비는 "오늘 공개한 세 곡에 몇 곡을 더해 새 앨범을 낼 수도 있겠다"면서 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동안의 뮤지션들에게서 느낄 수 없었던 잔나비만의 색깔이 보였다. 쉼 없이 사랑하고 달려왔던 모든 사람들에게 바치는 단 하루의 강렬한 위로 같다고 할까. 잔나비의 음악에 빠져 메마른 감성을 채울 수 있었다. 무엇을 기대하든 잔나비를 즐길 이유는 충분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