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깨비' 이엘, 삼신의 비싼 값…옥반지 과거사 공개

[OSEN=박진영 기자] '도깨비' 옥반지에 얽힌 과거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찬란하고 쓸쓸한 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 13화에서는 왕여(이동욱 분)로부터 죽은 왕비, 김선(김소현 분)의 옥반지를 얻게 되는 삼신(이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선의 죽음 후, 힘들고 괴로운 나날을 보내던 왕여. 술에 취한 채, 한 손엔 옥반지, 한 손엔 김소현이 죽었을 떄 입었던 피 묻은 옷을 쥐고 휘청휘청 걷고 있었다. 불똥이 튈라 납작 엎드려 머리를 조아리고 있는 백성들 사이로 왕여는 “이 고운 비단 옷 누구에게 입힐고, 이 아름다운 옥반지 누구 손에 끼울고”하며 터덜터덜 걸어 지나갔다.

그때 노파가 등장, "그 아름다운 옥반지, 내게 주시오”라며 이동욱의 걸음을 멈춰세웠다. 노파는 다시 한번 “그 아름다운 옥반지, 내게 주시오. 훗날 쓰일 때가 있을 터이니”라며 의미심장하게 왕여를 바라보았다.


그런 노파를 물끄러미 보던 왕여는 “가져가라”며 옥반지를 던져주었다. 노파는 휘청휘청 돌아가는 이동욱의 슬픈 뒷모습을 한동안 지켜봤다. ‘훗날 쓰일 때가 있을 것’이라는 노파의 말은 지난 3화에서 실현됐는데, 이는 900년 뒤 저승사자(이동욱 분)와 써니(유인나 분)의 만남을 위한 도구로 사용되기 위함이었던 것.

육교 위 액세서리 노점상으로 분했던 삼신은 길을 지나는 저승사자를 불러 옥반지에 시선을 붙잡았고, 써니와의 인연이 재시작됐기 때문. 특별한 재회 중인 두 사람에게 삼신은 “돈은 누가 낼거냐, 뭐 상관없다, 어차피 둘 다 아주 비싼 값을 치르게 될 테니까”라며 의미심장한 예언을 했던 바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도깨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