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깨비' 이엘, 삼신의 비싼 값…옥반지 과거사 공개

[OSEN=박진영 기자] '도깨비' 옥반지에 얽힌 과거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찬란하고 쓸쓸한 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 13화에서는 왕여(이동욱 분)로부터 죽은 왕비, 김선(김소현 분)의 옥반지를 얻게 되는 삼신(이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선의 죽음 후, 힘들고 괴로운 나날을 보내던 왕여. 술에 취한 채, 한 손엔 옥반지, 한 손엔 김소현이 죽었을 떄 입었던 피 묻은 옷을 쥐고 휘청휘청 걷고 있었다. 불똥이 튈라 납작 엎드려 머리를 조아리고 있는 백성들 사이로 왕여는 “이 고운 비단 옷 누구에게 입힐고, 이 아름다운 옥반지 누구 손에 끼울고”하며 터덜터덜 걸어 지나갔다.

그때 노파가 등장, "그 아름다운 옥반지, 내게 주시오”라며 이동욱의 걸음을 멈춰세웠다. 노파는 다시 한번 “그 아름다운 옥반지, 내게 주시오. 훗날 쓰일 때가 있을 터이니”라며 의미심장하게 왕여를 바라보았다.


그런 노파를 물끄러미 보던 왕여는 “가져가라”며 옥반지를 던져주었다. 노파는 휘청휘청 돌아가는 이동욱의 슬픈 뒷모습을 한동안 지켜봤다. ‘훗날 쓰일 때가 있을 것’이라는 노파의 말은 지난 3화에서 실현됐는데, 이는 900년 뒤 저승사자(이동욱 분)와 써니(유인나 분)의 만남을 위한 도구로 사용되기 위함이었던 것.

육교 위 액세서리 노점상으로 분했던 삼신은 길을 지나는 저승사자를 불러 옥반지에 시선을 붙잡았고, 써니와의 인연이 재시작됐기 때문. 특별한 재회 중인 두 사람에게 삼신은 “돈은 누가 낼거냐, 뭐 상관없다, 어차피 둘 다 아주 비싼 값을 치르게 될 테니까”라며 의미심장한 예언을 했던 바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도깨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