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 혼자’ 이소라·윤현민, ‘귯걸X귯보이’의 멋짐 폭발

[OSEN=유지혜 기자] ‘나 혼자 산다’ 귯걸 이소라와 귯보이 윤현민이 멋짐을 폭발시키며 시선을 강탈했다. 절친 엄정화의 컴백을 함께 응원하며 그의 곁을 지켜 진한 우정을 보여준 이소라, 그리고 살림꾼의 면모는 물론 진짜 배우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윤현민의 모습이 공개된 것.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자신만의 진짜 모습을 보여줬고, 이를 본 시청자들이 계속해서 웃음과 감동-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서창만 / 연출 황지영 정다히) 189회에서는 이소라의 엄정화 컴백 응원과 윤현민의 쉴 틈 없이 바쁜 하루가 공개됐다.

먼저 이소라는 ‘나 혼자 산다’에 재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모든 여성분들이 저를 보고 다 귯걸~ 귯걸언니~ 귯걸언니가 됐어요”라며 털털함을 보이며 시작부터 웃음 짓게 했다. 앞선 방송에서 이소라는 자신의 반려견을 부를 때 ‘굿걸’, ‘굿보이’를 ‘귯걸’, ‘귯보이’로 발음했는데, 입에 착착 감기는 독특한 발음이 시청자들 사이에서 유행이 된 바 있다.

이른 새벽부터 일어난 이소라는 8년 만에 컴백하는 엄정화를 응원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그는 특제 마법 주스와 아보카도 수프를 직접 만들고 손편지와 꽃까지 준비를 완료하고 집을 나섰다. 이소라는 엄정화를 만나러 가면서 엄정화의 신곡을 들으면서 신나게 흥얼거렸다. 이어 그는 빅뱅의 노래로 생목 라이브의 절정을 맞아 시청자들을 정신 없이 웃게 만들었다. 그는 엄정화가 있는 대기실에 도착하자마자 엄정화와 격한 포옹을 하고 꺄르르거리며 소녀처럼 좋아해 두 사람 사이의 절친한 우정을 입증했다.

엄정화는 이소라가 직접 만들어온 주스와 수프에 감동하면서도 하루 종일 김치찌개를 만들던 과거의 이소라를 떠올려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했다. 이어 엄정화는 아보카도 수프를 먹고 벽지 풀 맛이 난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 폭탄을 던졌다. 이에 이소라도 아보카도로 벽지를 바른다며 엄정화의 농담에 한술 더 뜬 반응을 보여 시청자들이 배꼽을 쥐게 했다.

이어 이소라와 엄정화는 이소라의 남자친구와 영상통화는 예상치 못한 감동까지 선사했다. 통화를 마친 엄정화가 “마치 내가 너를 시집 보내는 것 같아”라며 좋은 남자를 만난 이소라에 안도의 눈물을 터트린 것. 이에 뭉클해진 두 사람은 눈물을 머금은 채 진심 반, 농담 반으로 서로가 먼저 결혼할까 봐 무섭다고 말하면서 분위기를 전환했다. 이 때 엄정화가 이소라가 미리 준비한 손편지를 청첩장이라고 오해해 뭉클해진 마음의 여운을 느끼기도 전에 또 한번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이소라는 무대에 오른 엄정화를 진심을 듬뿍 담아 응원했고 무대에 관한 다양한 조언을 해줬다. 그는 자신에게 있어 엄정화의 의미에 대해 “엄정화는 제 인생의 챕터, 한 챕터..”라며 “제 인생에 챕터가 쓰리가 있다면 그 중에 하나일 거예요”라며 엄정화와의 진한 여자들의 우정을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겨줬다.

이어서 윤현민의 아침부터 저녁까지 바쁜 하루가 공개됐다. 그는 일어나자마자 반려견들에게 뽀뽀를 하고 반려견들이 밤새 남겨놓은 흔적(?)을 치우며 하루를 시작했다. 이후 그는 강아지들과 놀면서 다정한 모습을 보여 여심을 설레게 했다. 그는 “심적으로나 굉장히 안정감을 주는 친구들이죠”라며 반려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윤현민은 침실의 가구 위치를 바꾸고 열심히 다림질한 침구를 각 잡으며 정리해 살림꾼으로서 꼼꼼한 면모도 보여줘 박나래와 한혜진을 연신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어 윤현민은 과거 프로야구 선수시절부터 친분을 쌓아온 이종범-정민철과 만났다. 윤현민은 정민철과 이종범이 차례로 오자 바로 벌떡 일어나며 깍듯하게 인사하면서 반듯한 면모도 보여줬다. 세 사람은 현역시절 이야기로 본격적인 야구 이야기를 시작했다. 윤현민은 과거 정민철이 커피를 타오게 했던 것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동료 야구선수들의 이야기를 하면서 이야기꽃을 피웠다. 여기에 류현진의 얘기까지 나오자 세 사람은 류현진에게 즉석에서 전화를 걸었다. 류현진은 전화를 받자마자 애교가 철철 흐르는 목소리로 받아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윤현민-이종범-정민철이 류현진에게 자다가 전화 받은 것 아니냐는 질문을 하자, 류현진은 억울하다는 듯한 목소리로 야구장에 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윤현민은 드라마 속 형사 연기를 위해 실제 형사와 만나 형사의 삶에 대해 궁금한 것들을 질문했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질문을 이어가면서 연기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아낌없이 보여줬고, 남들과 시작이 다르기 때문에 더 노력한다는 속내를 고백하는 등 진솔한 면모를 보여주기도. 윤현민의 연기를 향한 열정은 밤이 깊어도 계속됐다. 그는 드라마 ‘시그널’과 영화 ‘추격자’를 보면서 다른 배우들의 형사 연기를 참고하면서 하루를 마무리해 마지막까지 멋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집에 돌아온 윤현민은 이시언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신인상에 대한 얘기를 나누던 중 트로피를 준비해달라는 이시언의 농담을 듣고 트로피를 줄 것을 약속했다. 이에 그는 무지개라이브 현장에서 직접 이시언을 위한 신인상 트로피를 만들어 선물하는 센스를 발휘해 많은 이들을 감탄하게 했고, 상 이름을 ‘최고령 신인상’이라고 붙여 깨알 웃음 포인트도 만들어냈다.

이처럼 이소라와 윤현민은 꾸밈이 전혀 없는 자신들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나 혼자 산다’는 이러한 두 사람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