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llywood] 그웬 스테파니, 290억 소송 당해.."가사 도둑 맞았다"

[OSEN=이소담 기자] 팝스타 그웬 스테파니가 자신의 헤어 스타일리스트에게 2천 500만 달러(한화로 약 290억 원) 소송을 당했다.

미국매체 E!뉴스는 14일(현지시간) 그웬 스테파니가 2014년 곡 '스파크 더 파이어'에서 가사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담긴 문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를 고소한 리차드 모릴은 문서를 통해 "내가 그웬 스테파니에게 머리를 해주고 있던 중, 그녀는 1998년에 만든 내 곡에서 'Who's Got My Lightah' 부분을 카피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코러스 부분인 'Who's got my lightah'를 'Who got the lighter? Let's spark the fire'로 바꿨다.


또한 코러스가 진행되는 부분에서 리듬, 멜로디 그리고 배경음악까지 똑같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4년 그웬 스테파니가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프로듀싱한 패럴 윌리엄스가 코러스를 제외하고 곡을 썼다고 밝힌 만큼, 코러스 부분에 대해서는 그웬 스테파니에게 책임이 있다는 의견.

리차드 모릴은 그들이 적어도 직접적, 간접적으로 2천 500만 달러를 벌여들였을 것이라며 금액을 책정한 이유를 밝혔다. / besodam@osen.co.kr

[사진] TOPIC/Splash New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