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후의 명곡' 박완규 "난 허세의 아이콘, 민소매로 독감"

[OSEN=박현민 기자] 로커 박완규가 셀프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첫 단독 출연한 박완규는 대기실에서 후배들과 입담을 주고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박완규는 머릿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딴 거에는 욕심이 없다. 이거 하나만.."이라며 자신의 머릿결을 뽐내 대기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머릿결보다는, 난 허세의 아이콘이다. 항상 민소매만 입고 다니다가 독감에 걸렸다"고 이날 부득이하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온 것을 사과했다. / gato@osen.co.kr


[사진] '불후의 명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죠니 뎁이 배우가 된 것을 후회한다고 알려졌다.지난...

  • [Oh!llywood]...

    가수 겸 배우 마일리 사이러스(25)와 배우 리암 헴스워스(27)가...

  • [Oh!llywood]...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중이지만 아이들을 최우선으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