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깨비'와 함께여서  결방스페셜도 좋았다 [종합]

[OSEN=유지혜 기자]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가 스페셜 방송을 통해 13회 요약부터 NG 비하인드까지 풀어놨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도깨비 스페셜-모든 날이 좋았다'에서는 13회분까지 담겨진 등장인물 간 얽히고 설킨 운명의 실타래를 풀어보고, 드라마에 숨어있는 비밀을 키워드를 통해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도깨비 스페셜'은 13회차를 짧게 요약하는 요약본으로 시작됐다. 도깨비 김신(공유 분)과 지은탁(김고은 분)의 만남부터 위기, 사랑과 저승사자(이동욱 분)와 써니(유인나 분)의 전생을 인물 중심으로 풀어냈다.

단순 나열이 아닌, 김신과 저승사자, 지은탁 등 인물을 중심으로 전생과 현생 이야기를 엮어내면서 한 편의 뮤직비디오 같은 느낌을 들게 했다.


특히 드라마의 흥행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OST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몰입감을 더했다.

코멘터리는 김비서로 등장하는 배우 조우진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됐다. 조우진이 맡고 있는 김비서는 '도깨비'의 모든 캐릭터를 객관적이고 따뜻한 시선에서 바라보는 위치라는 점 때문에 코멘터리 진행자로 낙점된 것.

조우진은 도깨비 터로 등장하는 김신의 집을 배경으로 도깨비가 저승사자를 만났을 때 처음으로 했던 "상서로운 갓을 썼군"이란 대사를 패러디하는 등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조우진은 인물별 소개를 할 때에는 "아이러니하게도 지은탁의 운명이 가혹할수록 시청률이 올라간다"고 설명을 덧붙이거나, 낙인, 반지 등의 소품을 중심으로 에피소드를 엮어냈다.

거기에 '도깨비 스페셜'은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다시 되짚어보며 드라마를 되돌아보게 했다. 조우진은 "운명은 내가 던진 질문일 뿐 답은 그대들이 찾아라"라는 대사를 백미로 꼽기도 했다.

또한 최고의 1분을 꼽기도 하고, 배우들의 NG 장면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조우진은 "만약 tvN 최고 시청률 경신하면 제가 트와이스의 TT춤을 추겠다"고 공약을 걸어 눈길을 끌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도깨비 스페셜-모든 날이 좋았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