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월계수', 이동건♥조윤희 꽃길행..현우♡이세영 닭살행

[OSEN=박현민 기자] 이동건과 조윤희가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현우와 이세영은 '임신 해프닝'을 끝내고, 또 한 번 닭살 커플로 거듭났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는 화재사고로 병원에 입원한 나연실(조윤희 분)과 그 곁에서 그녀를 돌보는 이동진(이동건)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실은 여전히 동진을 좋아하면서도 그의 행복을 위해 밀어내며, 독설했다.

이날 연실은 동진에게 "힘들다. 동진씨가 이러는게 제일 힘들다. 우린 이미 끝났다. 다시 시작할 생각 없으니깐"며 "숨이 막힌다"고 독설했다. 동진이 "날 사랑하긴 한거냐?"고 물었지만, "지금 상황에서 그게 뭐가 중요하냐"고 되물으며, 동진을 병원 밖으로 내몰았다. 본심이 아니었다.

연실의 마음을 돌린 건 결국 또 동진母 최곡지(김영애)였다. 이만술(신구)과 함께 연실이 입원한 병원을 찾은 곡지는 연실을 등떠밀어 떠나게 했던 것을 사과했다. 연실은 결국 동진과 마음을 서로 확인하며, 연심을 다잡았다. 이후 웨딩사진을 보거나, 로션 발라준다는 동진에게 입술을 내미는 모습 등 예전의 반짝이로 완벽하게 돌아온 모습으로 보는 이를 즐겁게 했다. 마지막엔 반지를 끼우며, 평생 함께하기를 약속했다.


강태양(현우)과 효원(이세영)은 약간(?)의 난관을 넘었다. 앞서 효원은 고은숙(박준금)에게 임신을 했다고 거짓말을 쳐, 결혼을 서둘렀던 터. 결국 이날 이 거짓말이 발각되며, 효원은 호되게 혼이 났다.

태양은 준비가 안 된 자신을 오히려 미안해하며, 효원을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드러냈다. 효원은 또 한 번 고양이 같은 표정과 포즈로 설레임을 만들어냈다. 그렇게 두 사람의 닭살 애정행각은 부활했고, 행복의 길로 접어들었다.


한편 복선녀(라미란)은 이혼서류를 내미는 배삼도(차인표)에게 역정을 냈고, 다음날 아침에는 용돈을 5만원 주는 기복이 큰 모습을 보였다. 이는 자신이 암에 걸렸다고 단정짓고 유언까지 쓰던 상황이기에 가능했다. 이후 오영은(최지나) 모자를 초대해 식사를 하던 중, 갑작스럽게 눈물까지 쏟아내 보는 이를 당황케 했다. / gato@osen.co.kr

[사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