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풍아' 한갑수, 결국 임지연 만났다..친딸 알아볼까 [종합]

[OSEN=김보라 기자] ‘불어라 미풍아’ 한갑수가 결국 임지연과 이일화를 만났지만 알아보지 못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극 ‘불어라 미풍아’(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에서 박신애(임수향 분)가 심부름센터에 가짜 아빠 김대훈(한갑수)을 납치하라고 지시하면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려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신애는 지적 수준이 낮은 대훈에게 전화를 걸어 “밖에서 만나자”고 유인했고, 딸이 불러 기분 좋게 나가던 그는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해 항구로 끌려갔다. 앞서 대훈이 신애에게 강유진(이한서 분)이라는 딸이 있었다는 사실을 들었고, 혹여나 자신의 정체가 들킬까 걱정했던 신애는 대훈을 없애기 위한 계략을 짠 것이다.

괴한들은 위치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훈의 휴대전화를 버렸고, 차 안에서 의식을 찾은 대훈은 가까스로 도망쳐 빠져나올 수 있었다. 대훈의 아버지 김덕천(변희봉 분)은 아들이 납치되던 당시 주변에 CCTV가 없었다는 사실에 절망했다. 혹시 납치된 게 아니냐고 걱정하기도.



경찰은 대훈이 의문의 전화를 받고 사라졌다는 한 초등학생 목격자의 증언을 전했고, 신애와 마청자(이휘향 분)는 자신들의 악행을 들킬까 초조해했다. 새우잡이 배로 팔려갈 뻔 했던 대훈은 다시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그런 가운데 김미풍(임지연 분)은 친아버지 대훈을 찾기 위한 돈을 구해야했고, 엄마 주영애(이일화 분) 몰래 시급이 센 수산시장에서 일했다. 하지만 출근길을 미행한 이장고(손호준 분)에게 들키고 말았다. 이혼했지만 미풍의 사정을 딱하게 여긴 장고는 3천 만원을 대출해 미풍과 그의 엄마가 만두집을 차릴 수 있도록 도와줬다.

장고의 어머니에게 오해를 받은 미풍은 장고에게 가게를 차려준 돈은 꼭 갚겠다면서 다시는 찾아오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가까스로 서울로 올라온 대훈은 우연히 미풍의 만둣집을 지나가게 됐고, 배고픔에 만두 하나를 훔쳐 달아났다. 아버지를 알아본 미풍은 "아버지"를 부르며 달려갔지만 대훈은 만두를 훔쳐 쫓아오는 줄 알고 멀리 줄행랑쳤다./ purplish@osen.co.kr

[사진] ‘불어라 미풍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