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서울 이랜드 FC, 관록의 미드필더 김병석 영입

[OSEN=서정환 기자]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대전시티즌에서 활약한 미드필더 김병석(32)을 영입하며 김병수 축구의 완성에 한걸음 다가섰다.

김병석은 K리그에서만 1부와 2부에서 140경기를 뛴 관록의 미드필더다. 빠른 발과 패싱 능력을 갖고 있어 구단은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김병수 감독의 축구를 완성해 줄 선수로 평가하고 있다. 김병석은 K리그 데뷔 전 숭실대 3학년을 마치고 포르투칼 빅토리아 시투발(석현준 전 소속팀)에서 2년을 보냈다. 이후 J리그 몬테디오 야마카다(1부)로 이적해 2년, 윤정환 감독의 사간토스로 이적해 1년을 뛰고 이후 사우디 알나스르(이천수 전 소속팀)에서 6개월을 뛰었다. 그는 2012년 여름 유상철 감독이 이끌던 대전에 입단한 경력을 갖고 있다.

서울 이랜드 FC는 신임 김병수 감독이 빠르게 선수단을 파악하고 있는 중에 수비진과 미드필더 포지션의 보강을 진행하고 있으며 외국인 공격수들의 영입으로 시즌 스쿼드를 완성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김병석은 “베테랑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는 나이가 됐지만 그만큼 경험도 붙었고 축구선수로서는 전성기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김병수 감독님이 팀을 완성하는 시기에 나를 불러주셨을 땐 그만큼 기대가 크다는 말이기 때문에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하고 서울 이랜드와 함께 승격해 클래식 무대에서 다시 활약할 수 있도록 팀 동료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라며 굳은 각오를 다졌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김병석 / 서울 이랜드 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