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화랑' 박서준♥고아라, 설렘 유발 달달 로맨스 시작

[OSEN=지민경 기자] ‘화랑’의 박서준과 고아라가 알콩달콩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 김영조)에서는 선우(박서준 분)와 아로(고아라 분)가 펼치는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선우와 아로가 달달한 기류를 뿜어내며 본격적인 로맨스에 돌입했다.

갑자기 말에서 떨어진 선우를 보고 놀란 아로는 울면서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선우를 향한 연심을 고백했다. 이를 듣고 있었던 선우는 아로에게 키스를 하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다시 정신을 잃은 선우를 옆에서 간호하던 아로는 몸이 차가워진 선우를 위해 선우가 누워있는 이불 속으로 들어가 선우를 꼭 안으며 “그냥 의원으로서 하는 것”이라고 되뇌었다. 이런 아로의 모습은 귀여움을 자아냈다.

깨어난 선우는 아로를 멀리해 아로의 오해를 샀지만 “널 보면 안고 싶다. 널 보면 다른 놈들 앞에서 네 손목 잡고 도망치고 싶다. 그거 참느라고 이제야 왔다”는 돌직구 고백으로 아로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선우는 아로에게 꽃을 선물하는가 하면 아로의 손을 잡고 싶어 우물쭈물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서준은 설레는 로맨스 연기의 장인답게 잠깐 잠깐 나오는 로맨스 장면도 완벽 소화해내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앞으로 더욱 무르익을 두 사람의 로맨스로 얼마나 더 달달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화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