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피셜] 서울 이랜드, 공격수 심영성과 2년 계약

[OSEN=허종호 기자] 서울 이랜드 FC가 심영성(30)을 영입하며 공격진을 보강했다.

2004년 고등학교 졸업 후 곧바로 성남에 프로 데뷔한 심영성은 제주 유나이티드와 강원 FC를 오가며 약 150경기의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존재감을 인정 받았다.

지난 시즌 강원에서 30경기에 출전해 중요한 경기에서 결정적인 골들을 터뜨리며 승격에 공헌했던 심영성은 연계 플레이가 좋고 공간 침투가 뛰어나 김병수 감독이 추구하는 축구에 적합한 공격 자원이다.

한국 축구의 차세대 스트라이커 감으로 주목 받았던 심영성은 2010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무릎을 크게 다쳤으나 1년 6개월의 힘든 재활을 이겨내고 그라운드에 복귀해 K리그 토종 공격수의 자존심을 지켜내고 있다.

조용태 등 다양한 공격 옵션을 장착하고 심영성까지 영입한 서울 이랜드는 이번 주까지 외국인 공격수 영입을 확정 짓고 2월 초 합류시켜 김병수 감독의 축구에 파괴력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심영성은 “서울 이랜드에 입단하고 싶었는데 감독님께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어렵게 입단한 만큼 서울 이랜드를 위해 크게 헌신하고 싶다. 감독님께 더 배우고 신인 같은 정신으로 땀을 흘려 내가 가진 재능을 더 끄집어 내며 토종 공격수로서의 자존심과 가치를 증명 받겠다. 또한 올 시즌 서울 이랜드가 승격하는데 최고의 조력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각오를 밝혔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서울 이랜드 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