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에 '우버 앱 지우기' 운동 확산

[OSEN=강필주 기자] '우버 앱을 지우자.'

차량공유서비스 업체 우버(Uber)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 조치 논란과 맞물려 비난에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시각) 이른바 무슬림 7개국(이란, 이라크, 시리아, 예멘, 리비아, 수단, 소말리아) 국민에 대해 90일 동안 미국 입국을 중단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이 발동되자 미국 각지에서는 '반 이민 행정명령'을 폐기하라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뉴욕JFK 공항 등에는 해당 국가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억류되거나 본국으로 돌아가는 혼란이 발생했다. 

1만 9000명의 조합원으로 구성된 뉴욕택시노동자연합(NYTWA)도 28일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른 억류 사태에 항의하고 나섰다. '무슬림 금지'라고 부르는 행정명령이 비인간적이고 위헌적인 금지조치인 만큼 JFK공항을 오가는 서비스를 중지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이다. 

하지만 우버는 달랐다. NYTWA가 뉴욕 JFK 공항 시위에 1시간 동안 동참하는 사이에도 우버 택시들은 'JFK공항에서 가격인상은 없다'면서 영업 활동을 계속했다. 더구나 우버 트래비스 칼러니크 최고경영자(CEO)는 트럼프의 경제자문단에 참가, 이번 행정명령에 찬성표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됐다.

소셜네트워크 사용자들은 우버에 대한 비난과 함께 '우버 앱 지우기(#DeleteUber)' 해시태그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도 이번 행정명령에 강한 유감을 표시한 것과 달리 우버는 파업을 역이용해 돈벌이를 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이다.

우버측은 "항의 시위를 깨뜨리기 위해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런 우버의 행태에 분노한 이들은 스마트폰에서 우버 앱을 삭제하고 경쟁업체인 리프트(Lyft)로 옮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리프트는 우버와 달리 앞으로 트럼프 재임 4년 동안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에 기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letmeout@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