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과장' 남상미 회사 비리 알았다 "분식회계 모든 게 다 구라"

[OSEN=조경이 기자] '김과장' 남상미가 TQ그룹의 엉망인 재정 상태에 놀랐다. 

2일 방송된 KBS 2TV '김과장'에서 윤하경(남상미 분)은 추남호 부장(김원해 분)으로부터 회사의 경영상태를 듣게 됐다. 

추 부장은 만취한 상태에서 "박회장이 경영권을 뺏을 때부터 회사가 엉망이 됐다"며 "박회장이 사모의 지병을 다 까발려서 강제로 물러나게 했다"고 말했다. 박회장 부인 장유선(이일화 분)의 병명을 묻자 "그건 아무도 모른다"고 했다. 

또한 "계속 수년 째 적자"라며 "재무재표가 다 구라야"라고 말했다. 이에 윤하경은 "우리 회사도 분식회계?"라며 놀랐다. 

다음날 출근해서 재차 추궁하는 윤하경에 추 부장은 회사의 악의 축으로 회장을 비롯해 조민영 상무, 고 본부장, 새로운 입사한 재무이사 서율을 꼽았다. 

rookeroo@osen.co.kr 

[사진] '김과장'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