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토크] '도깨비' 김병철 "여유넘치는 공유, 매력있는 이동욱"

[OSEN=박소영 기자] tvN '도깨비'에서 간신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김병철이 동료 배우들을 칭찬했다.

김병철은 14일 합정동 OSEN 사옥에서 취재진과 만나 "'도깨비'에 출연하며 연기를 하는 것 자체가 재밌었다.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공유는 여유가 많은 배우더라. 역시 주인공다웠다"고 말했다.

김병철은 간신 박중헌을 연기하며 도깨비 공유는 물론 왕여로 분한 이동욱과 지은탁 역의 김고은을 고루 괴롭혔다. 공유의 팬들에게는 실제로 원망까지 들을 정도.

그는 이동욱에 관해 "악귀와 저승사자로 서로 얼굴을 가까이 맞대고 촬영한 신이 있었는데 눈이 참 매력적이더라. 박중헌이 왕여를 업어키웠지만 나중에 증오하게 됐는데 그의 눈을 보니까 납득이 되더라. 사람을 끌어당기는 흡입력이 있는 매력적인 배우"라고 설명했다.


김고은에 대해서는 "엄청 사랑스럽다. 싱그러운 여배우다. 눈이 마주칠 때 씩 웃으면 화면에서 봤던 웃음으로 화답해줬다. 행복했다"고 그때를 떠올리며 미소 지었다.


캐릭터 특성상 김병철은 왕여의 과거를 연기한 김민재와 가장 자주 맞붙었다. 왕후였던 김소현 역시 마찬가지. 김병철은 이들을 "나이가 많지 않지만 안정적으로 연기하는 배우들"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그들과 함께하면서 많이 배웠다. 지금도 인기 있는 주인공들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좋은 모습을 더 많이 보여줄 것 같은 재능 있는 연기자들이다. 특히 김소현에게는 정말 욕하고 소리지르고 싶지 않았는데 대본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흐뭇하게 말했다.

'도깨비'를 마친 김병철은 현재 MBC '군주'와 OCN '터널'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