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태환, '레인'과 함께 '쇼트'넘는 '롱' 반전 도전


[OSEN=우충원 기자] '쇼트코스'가 아닌 이제는 '롱코스'의 도전이다.

박태환이 세계 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전지훈련을 떠났다.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호주 시드니로 떠난 박태환은 오는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세계 선수권 출전을 위한 본격적인 훈련을 펼치게 된다.

호주로 떠나는 박태환은 체계적 훈련을 통해 스피드와 지구력을 동시에 끌어 올릴 예정이다. 시드니에서 박태환은 팀 레인과 함께 한다. 레인 코치는 박태환이 국제수영연맹(FINA)이 18개월 선수 자격 정지 후 호주에서 만난 지도자. 6주간 함께 하면서 캐나다의 반전일 일궈냈다.

지난해 12월 박태환은 반등 기회를 만들었다. 캐나다 윈저에서 열린 FINA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하며 다시 가능성을 열었다.


2011 상하이 세계 선수권 이후 다시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는 박태환은 "출전 종목이 아직 정해지진 않았다. 200m, 400m가 가장 가능성이 높은 정도다.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전지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가대표 선발전 20일 전쯤에 윤곽이 드러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물론 쇼트코스와 롱코스(50m)는 완전히 다른 경기다. 코스 전반적인 운영 방법이나 턴을 하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기록도 따로 인정한다. 따라서 박태환은 레인 코치와 함께 다시 기회를 노리고 있다.

박태환은 쇼트 코스 세계선수권 우승 과정에서 라이언 록티(미국)의 200m 기록을 깼다. 제10회 아시아수영연맹(ASF) 선수권 금메달 성적은 쑨양(중국)에 이은 지난 시즌 200m 세계 2위였다.

하지만 쇼트코스 기록은 롱코스에 비해 훨씬 좋다. 따라서 똑같은 평가를 내릴 수 없다. 지난해 박태환은 윈저 대회서 1분 41초 03으로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롱코스는 쑨양의 1분 44초 63이다. 물론 롱코스에서도 박태환은 1분 45초 16의 기록으로 전체 2위에 올랐다.

만약 박태환이 헝가리 세계선수권대회서 기대만큼의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본인의 이야기처럼 지구력과 스피드를 동시에 끌어 올려야 한다. 훨씬 많은 스트로크를 비롯해 호흡법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2014 리우 올림픽서 박태환은 자존심을 구겼다. 징계와 치열한 싸움 때문에 제대로 준비를 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 물론 본인의 잘못도 있었지만 벽처럼 높은 산이 가로 막고 있었기 때문에 부담은 클 수밖에 없었다.

FINA는 캐나다 선수권이 끝난 후 박태환에 대해 집중 조명 했다. FINA의 징계를 이겨내고 다시 일어섰기 때문이다. 쇼트코스에서 반전 기회를 만든 박태환은 비록 많은 나이지만 여전히 도전을 펼친다. 호주에서의 전훈은 박태환에게 헝가리를 위한 가장 중요한 무대가 될 전망이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