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말하는대로' NS윤지, '섹시 가수'에 감춰졌던 상처

[OSEN=선미경 기자] 화려함에 감춰진 상처가 공개됐다. 스스로 이 상처를 들춰내기까지 어려운 선택이었지만, NS윤지는 용기를 내서 대중과 만났다. 1년 반 만에 대중 앞에 선 NS윤지는 자신 안의 상처를 솔직하게 꺼내 놨다. 용기 있는 고백이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말하는대로'에는 NS윤지가 출연해 은퇴설, 건강 이상설 등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안 뜨는 아이'라는 꼬리표가 따라와 힘들었던 활동 시절의 이야기를 밝히면서 더 큰 응원을 받기도 했다.

NS윤지는 이날 자신을 8년째 라이징 스타라고 소개했다. 포털사이트에 이름을 검색하면 따라오는 '안 뜨는 아이'라는 꼬리표는 그를 힘들게 했고, 결국 도피하듯 미국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무대가 그리워 다시 돌아온 NS윤지는 솔직하게 자신을 마주할 용기를 갖게 됐다.

섹시 가수라는 이미지에 갇혀 화려한 생활을 할 것 같은 NS윤지였지만, 이 또한 상처로 돌아오기도 했다. NS윤지는 "섹시 가수라는 이미지가 많은데, 처음엔 섹시 콘셉트를 하기가 어려웠다. 그렇게 열심히 해서 섹시 콘셉트를 하면 '못 벗어서 안달이네'라는 반응이었다. 회사에서도 나만의 색깔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또 "데뷔 동기가 2NE1, 시크릿이었다. 어느 순간 그들 뒤에서 축하를 해주는 게 일상이 돼 버렸다. 그러니까 내 자신이 작아 보이기 시작했다. 연예인으로서의 성적표를 처음 받게 됐고, 순위와 숫자에 집착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결국 숫자로 평가되는 사회에서 마음의 상처를 받았고, 이는 건강 이상으로 나타난 것.

너무 용기가 없어서 두려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는 대중 앞에 서게 된 NS윤지. 용감하고 진심 어린 고백과 이야기는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보다 NS윤지 자신을 치유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간이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