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유아인, 병마와 싸우고 악플에 시달린 '아인시대'

[OSEN=김경주 기자] 병마와 싸우고 악플에 시달리던, 힘든 시기를 겪어야 했던 배우 유아인이었다.

유아인의 소속사 UAA 측은 지난 15일, 골종양 투병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골종양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것.

골종양은 뼈에 발생하는 종양으로 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간 병무청에서 계속 판정을 보류한 것에 대해 이해가 되는 대목이다.

병마와 싸우고 있는 유아인을 더욱 힘들 게 한건 군대와 관련된 악플들. 유아인의 입대 소식이 계속해서 늦어지자 일부 네티즌은 유아인을 향한 악플들로 그를 힘들게했다.


앞서 유아인 측은 군 입대와 관련, “지난해 12월 15일 대구지방병무청에서 3차 재검을 받았으나 또 다시 병역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유아인은 영화 촬영 당시 왼쪽 어깨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대구지방병무청은 ① 2015년 12월, 신체검사에서 ‘6개월의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판정을 보류했고, ② 2016년 5월, 2차 재검에서도 ‘부상 부위에 대한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보류 판정을 내렸다. 이어 ③ 2016년 12월 3차 재검에서 또 다시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판정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네티즌은 이를 믿지 않았다. 일부러 군 입대를 미루는 것이라며 유아인을 비아냥거렸고 비난의 화살은 오롯이 유아인에게로 향했다.

평소 자신의 소신을 말하기로 유명한 그의 행동을 군 입대와 관련시키는 악플들도 찾아볼 수 있었다. 개념 배우가 군대를 가지 않는다며 비난을 퍼부은 것.

그럼에도 유아인은 투병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단독 보도가 나온 뒤 이를 인정했지만 스스로 투병 소식을 전한 건 아니었다.

유아인 측은 재검을 받을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해왔다. 재검 날짜가 정해지면 재검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투병 중에도 군 입대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는 유아인에게 누가 돌을 던질 수 있을까. /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