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유아인, 이제야 드러난 1년 3개월의 말 못할 속앓이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유아인이 골종양 판정을 받고 치료중이다. 입대와 관련해 등급보류판정을 받았고, 이와 관련해 악플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유아인 측이 전혀 밝히지 않았던 진짜 이유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그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아인이 골종양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라는 사실은 지난 15일 공개가 됐다. 유아인 측은 OSEN에 "골종양 진단을 받은 것은 맞지만 이것 때문에 군대가 면제되거나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곧 재검을 받을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골종양은 뼈에 생기는 종양을 비롯해 뼈와 연결된 연골과 관절에 생기는 종양, 나타나는 부위에 따라서 다양하게 나뉜다. 골종양이 생기면 그 부위에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운동 기능에 변화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아인은 2013년 영화 '깡철이' 액션신 촬영 도중 오른쪽 어깨 근육이 파열되는 사고를 당했다. 또 2014년 영화 '베테랑' 말미 등장하는 액션신 촬영 당시 부상이 더욱 악화됐다. '베테랑'이 개봉되고 큰 인기를 얻을 당시 유아인이 팔이 탈골된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골종양도 이 때 발견이 됐고, 병행 치료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의 흥행과 함께 유아인이 신드롬급의 인기를 얻긴 했지만, 그에겐 말못할 아픔이 있었던 것.

이 어깨 부상으로 인해 유아인은 2015년 12월, 2016년 5월, 지난 해 12월 등 3번의 등급 보류를 받았다. 골종양 진단으로 인해 군 면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이것이 큰 질병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보니 판정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었다.

늘 소신있게 자신의 생각을 전해왔던 유아인이지만 이 문제는 워낙 예민한 사안이라 조심 또 조심 해야했던 것. 특히나 유아인은 현역 입대를 위해 작품 및 광고 계약에 더욱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어떤 판정을 받을 지 모르기 때문에 광고 계약을 해야 할 때는 6개월 정도의 단기로만 계약을 했고, 이는 작품 선정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이유 없이 드러난 '판정 보류'라는 단어 하나 때문에 악플에 마음고생이 심했을 그다. 그 누구보다 현역 입대 의지가 강했던 그인지라 더욱 안타까운 상황이다. 유아인의 4차 재검은 3월로 예정되어 있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그를 향한 응원이 더 뜨거워질 것은 당연해보인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