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라스'가 또? 남상일, 밉지 않은 프로입담러의 발견

[OSEN=박진영 기자] '라스'가 또 생각지도 못했던 뜻밖의 예능 원석을 발굴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국악인 남상일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 '독을 품은 남자들' 특집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슈퍼주니어 신동, 마이티마우스 쇼리와 함께 출연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남상일은 독기를 잔뜩 품고 송소희, 신유 등에 대한 질투심을 대방출했다.

광고 찍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힌 그는 시종일관 재기 넘치는 입담으로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경상도 사투리 버전의 판소리부터 개인기까지 모든 것을 대방출하며 재능을 뽐내는 그를 옆에서 보고 있던 쇼리는 "개그맨이냐"고 물어볼 정도.

또 대통령 성대모사를 완벽하게 해내자 김구라는 "국악인이 왜 이런 걸 하냐"고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그 정도로 남상일이 보여준 존재감은 기대 이상이었다.


한참 어린 후배인 송소희가 광고 찍은 것이 배아파서 따라했다고 하는 그는 "인기의 척도는 광고"라며 광고에 대한 바람을 계속해서 피력했다. 또 국안인에 대한 오해를 해명하고 싶다며 득음이나 각혈, 똥물 등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해명 시간에도 남상일은 구수한 화법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경치좋은 ㅊ폭포에는 백숙집이 포진되어 있어서 강제 퇴출된다", "어려서는 폭포에서도 노래해봤지만 요즘은 연습실이 얼마나 좋냐"며 못 말리는 입담으로 모두를 웃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지금까지 전혀 예상치 못했던 예능 원석을 발굴한 프로그램으로 유명하다. 자신의 끼를 내비칠 기회가 없었던 신인들이 개인기나 재능을 모두 공개할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거니와 개그맨 뺨치는 입담을 장착한 연예인들이 재발견되기도 한다. 이는 남상일도 예외는 아니었다. 대놓고 질투를 하고 광고 욕심을 부려도 전혀 밉지 않은 남상일이 있어 국악인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질 수 있었다는 평가다.

/parkjy@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