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윤정수, '정글'서 생고생...김병만과 급류 휩쓸려 '위기'

[OSEN=박진영 기자]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 편 생존 중 김병만과 윤정수가 강물에 휩쓸리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발생했다.

족장 김병만은 건너편에 있는 코코넛을 따기 위해 강을 건너려고 시도했다. 옆에 함께 있던 윤정수는 “바닷가에서 살아온 나로서 가장 잘 소화해 낼 수 있는 게 수영이다.”라고 자신감을 보이며 김병만을 따라나섰다.

하지만 전날 내린 폭우로 강물이 불어 난 데다가 유속까지 빨라 맨몸으로는 건너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 안전 라인을 설치하기 위해 먼저 강물에 뛰어든 베테랑 김병만 마저 점점 물살에 쓸려 내려가 예상했던 지점보다 먼 곳에 도착했다.

한편, 뒤따라 강물에 뛰어든 윤정수는 중간지점부터 급격하게 체력이 떨어지며 점점 물속으로 가라앉기 시작해 긴급 대책이 필요했다고.


센 물살에 오도 가도 못 하게 된 병만 족장과 윤정수의 긴박한 비상상황은 오는 17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편을 통해 공개된다.

/parkjy@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