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울렸다 웃겼다…'김과장', 시청자 마음도 '삥땅'이오

[OSEN=장진리 기자] 울렸다가 웃겼다가, 요물 드라마 '김과장'의 마법에 시청자들이 푹 빠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는 목숨을 끊으려던 오세영 부장(홍성덕 분)을 구하는 김성룡(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성룡은 윤하경(남상미 분)의 도움으로 경찰서에서 풀려나 회사에 출근했지만, 직원들은 수근댔고 윤리경영실장 나희용(김재화 분)은 김성룡이 경리부의 기강과 질서를 해쳤다며 김성룡을 제2대기실로 보내버린다.

제2대기실은 회계부 근처 화장실 앞 복도에 초라하게 놓여있던 1인용 책상과 의자. 그곳에서 김성룡은 22년 동안 회사를 위해 일해왔지만 해고 아닌 해고를 종용받고 힘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세영 부장을 만나게 된다.


다음날 김성룡은 휴대전화와 안경, 반으로 접힌 종이가 올려진 오부장의 책상을 보고 불길한 예감을 받는다. 반으로 접힌 종이가 다름아닌 유서라는 사실을 알게 된 김성룡은 오부장을 찾아헤매다 옥상에서 떨어지려는 오부장을 발견한다.

"지금 나한테는 견딜 수 없는 치욕과 내 가족에 대한 미안함 밖에 없다"는 오부장에게 김성룡은 "부장님 죽는다고 이 회사 높은 새끼들이 알아줄 것 같아요? 그냥 조화 하나 딸랑 보내고 끝이라고! 회사가 그냥 회사지! 이런 빌어먹을 놈의 회사"라고 일갈하며 "남의 돈 다 해먹고 죄책감 하나 못 느끼는 그런 새끼들도 아주 떵떵거리면서 잘 살고 있는데 부장님이 왜 요단강 건너려고 그러는데"라고 말한다.

김성룡의 말에 오부장은 "나는 정말 최선을 다해 살았다"고 눈물을 쏟는다. 김성룡은 눈시울이 붉어지면서도 "다 알아요. 나는 딱 부장님 관상만 봐도 알아요"라고 짐짓 너스레를 떨며 오부장을 위로한다.

지방 조폭 회사에서 자금을 관리하던 이른바 '삥땅'의 대가 김성룡이 우연히 국내 굴지 유통 기업에 입사해 자신도 모르게 활약을 펼치게 되는 내용을 그린 '김과장'은 공감 200%의 내용으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기고 있다. 횡령을 일삼고 양심이라고는 없을 것 같던 김성룡이 의인이 되어가는 과정은 평범한 소시민도 누군가의 '슈퍼 히어로'가 될 수 있는 기분 좋은 희망을 그리며 웃음을 전달한다. 또한 반대로 소름 끼칠 정도로 현실과 비슷한 드라마 속 이야기는 분노와 공감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한다.

울렸다가 웃겼다가, '김과장'은 시청자들의 마음 '삥땅'까지 성공했다. /mari@osen.co.kr

[사진] KBS '김과장'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