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월드스타 김윤진 온다..'시간위의 집', 4월 개봉확정

[OSEN=이소담 기자] 월드스타 김윤진의 컴백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이 4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 시종일관 심장을 조여오는 긴장감과 신선한 소재와 설정으로 무장, 관객에게 지금껏 본 적 없는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국제시장'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김윤진이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를 읽고 3년만의 국내 복귀작으로 결정한 작품이자 '최신부' 역을 통해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는 옥택연의 차기작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미스터리한 공간을 부각해 보는 이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25년 전 사건의 중심이었던 집 안의 지하실 계단을 배경으로 등불을 켜고 무언가를 찾고 있는 듯한 모습의 ‘미희’와 ‘최신부’를 신선한 구도와 톤으로 담아내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


특히 포스터를 사선으로 가로지르는 계단을 중심으로 사건의 중심인 ‘미희’와 ‘미희’를 유일하게 믿고 싶어 하는 ‘최신부’가 계단을 오르며 진실에 다가가려는 모습을 포착해 눈길을 끈다. 대칭되는 한 공간에 있지만, 서로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한 두 사람이 영화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한층 더한다. 여기에 “아직 그들이 이 곳에 있어!”라는 카피는 이 집에서 발생한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들’의 존재는 무엇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스승의 은혜'의 임대웅 감독이 연출을,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이 각본을 맡아 장르적 완성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출연하는 작품마다 독보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월드스타 김윤진과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옥택연의 신선한 연기조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 besodam@osen.co.kr

[사진] '시간위의 집'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