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OVO, '강민웅 논란' 경기감독관에 잔여경기 출장정지

[OSEN=이상학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강민웅 유니폼 논란과 관련 경기감독관에게 잔여경기 출장정지 중징계를 내렸다.

한국배구연맹(총재:구자준)은 16일 연맹 대회의실에서 지난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한국전력 경기에서 일어난 유니폼 착용 위반에 대한 경기감독관, 심판감독관 및 심판의 경기운영 미숙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임시위원장:송대근)는 경기 중 운영 미숙으로 인해 이번 사태에 원인제공을 한 경기감독관(박주점)에게 이번 2016-2017시즌의 모든 잔여경기 출장정지를, 보조 역할을 소홀히한 심판감독관(주동욱)에게 5경기 출장정지와 50만원의 제재금을, 주심(최재효)과 부심(권대진)에게 3경기 출장정지와 3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연맹의 모든 역할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신원호), 경기운영위원장(김형실), 심판위원장(서태원)에게 엄중한 경고를 하였으며 향후 면밀한 교육과 관련 규정의 미비점을 보완하여 오심 방지 및 원활한 경기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상벌위원회는 경기운영 중 한국전력 팀의 점수를 환원한 부분에서도 명확한 규정이 없고 유사사례도 확인되지 않아 비슷한 규칙을 적용하여 판단한 부분은 인정하지만 향후 재발 방지 및 유사사례에 대한 대책을 위해서 최상위 기관인 FIVB에 질의를 통해서 명확한 확인절차를 밟을 것을 주문했다.

상벌위원회 종료 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서 한국배구연맹 신원호 사무총장, 김형실 경기운영위원장, 서태원 심판위원장은 미숙한 운영으로 인해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 책임을 통감하고 고개숙여 사과했으며, 향후 경기감독관, 심판감독관, 심판들의 정확한 역할 분담에 대해서 다시한번 점검하고, 규정보완과 면밀한 교육을 통해서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죠니 뎁이 배우가 된 것을 후회한다고 알려졌다.지난...

  • [Oh!llywood]...

    가수 겸 배우 마일리 사이러스(25)와 배우 리암 헴스워스(27)가...

  • [Oh!llywood]...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중이지만 아이들을 최우선으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