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①]‘조작된도시' 오정세 "악역 위해 10일만 8kg 감량"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오정세가 소름끼치는 악역으로 변신했다. 연기하면 둘째가라면 서러운 배우이니 만큼 ‘조작된 도시’에서도 얼굴에 큰 점부터 어눌한 말투와 굽은 자세까지 강렬한 악역인 민천상 역으로 고군분투했다.

오정세는 16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조작된 도시’ 인터뷰에서 “날카로워보이고 싶었다”며 “크랭크인 2주전에 캐스팅 돼서 10일만에 물만 먹고 8kg정도 감량했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민천상을 만들어냈다. 왜소증이나 탈모 등 다양한 캐릭터를 제안했고 박광현 감독과 협의 끝에 결정된 것은 얼굴에 큰 반점이었다.

“민천상이라는 인물에 대해서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결핍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처음에는 왜소증이 있는 인물로 설정했다. 왜소증이 있는 인물로 설정되면 제작비가 두 배 이상 든다고 해서 바꾸게 됐다. 최종적으로 얼굴에 반점이 있는 캐릭터를 하게 됐다. 감독님이 생각했던 반점과 제가 생각했던 반점이 달라서 당황했다”


민천상은 이대팔 가르마나 핏이 맞지 않는 정장 등 외형적으로도 다양한 논의를 거쳤다. 오정세는 민천상 역할을 따내기 위해 감독님을 설득할 정도로 애정을 드러냈다. 오정세가 민천상에 애정을 가진 이유가 무엇일까. 그는 “민천상은 1차원적인 악역이 아니다. ‘조작된 도시’에 맞는 만화적인 역할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pps2014@osen.co.kr

[사진] 프레인TP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