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중2라도' 장서희 “이번에는 복수할 일 없어 즐거웠다”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장서희가 '중2라도 괜찮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장서희가 16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중2라도 괜찮아’ 언론시사회에서 태권도 장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장서희는 “오글거리고 민망했다. 막상 전문가 분들이 하는 것과 차이가 많이 나서 민망했다. 어리버리한 엄마의 영화 분위기로 잘 묻어난 것 같다. 현장에서 고생하며 오래 찍었는데 짧게 나오는 것이 아쉬웠다. 새삼 1년 전에 찍어서 잊고 있었는데 장면 장면 찍을 때 고생했던 것이 많이 생각이 난다”고 답했다.

이어 “그동안은 복수할 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복수할 일이 없어서 즐겁게 촬영현장에서 잘 했다”고 덧붙였다.


'중2라도 괜찮아'는 태권도 선수 출신의 엄마와 차세대 지미 핸드릭스를 꿈꾸는 중2 아들이 기타를 놓고 태권도로 한판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 16일 디지털 개봉. /mk3244@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