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중2라도' 장서희 “이번에는 복수할 일 없어 즐거웠다”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장서희가 '중2라도 괜찮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장서희가 16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중2라도 괜찮아’ 언론시사회에서 태권도 장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장서희는 “오글거리고 민망했다. 막상 전문가 분들이 하는 것과 차이가 많이 나서 민망했다. 어리버리한 엄마의 영화 분위기로 잘 묻어난 것 같다. 현장에서 고생하며 오래 찍었는데 짧게 나오는 것이 아쉬웠다. 새삼 1년 전에 찍어서 잊고 있었는데 장면 장면 찍을 때 고생했던 것이 많이 생각이 난다”고 답했다.

이어 “그동안은 복수할 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복수할 일이 없어서 즐겁게 촬영현장에서 잘 했다”고 덧붙였다.


'중2라도 괜찮아'는 태권도 선수 출신의 엄마와 차세대 지미 핸드릭스를 꿈꾸는 중2 아들이 기타를 놓고 태권도로 한판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 16일 디지털 개봉. /mk3244@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