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최화정·홍석천·김정민, 출구 없는 재치 입담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최화정, 홍석천, 김정민이 남다른 입담으로 목요일 청취자들에게 행복한 오후를 선사했다.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게스트 홍석천과 김정민이 출연해 목요일 고정 코너 '출구는 없다'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마트폰 잘못 눌렀을 때, 그나마 수습 가능한 것은?'이라는 주제로 여러 가지 토크가 진행됐다. 최화정 역시 버튼이 잘못 눌려 본의 아니게 정우에게 전화를 건 사연을 공개했다.

최화정은 "전화기가 눌려서 저절로 정우에게 전화를 건 적이 있다. 식당 화장실에 전화기를 놓고 가방 챙기고 있는데 전화기가 눌린 것 같더라. 정우에게 전화가 걸렸다"며 "우리 프로그램에 나와서 얘기한 적은 있지만 그렇게 전화를 하는 사이는 아니었다. 그냥 번호를 주고 받아서 저장한 건데 전화를 하게 됐다. 바로 끊었는데 정우에게 곧바로 전화가 오더라. 실수로 그랬다고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김명민과의 에피소드도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하얀거탑' 당시 김명민의 팬이라 라디오에 초대하게 됐다는 최화정은 "이후 김명민이랑 문자를 주고 받았다. 이영자에게 김명민한테 문자가 왔다고 자랑을 했는데, 숨쉴 틈도 없이 이영자가 전화 버튼을 꼭 눌렀더라"며 "전화를 받은 김명민에게 이영자가 '저도 너무 잘 봤어요, 하얀거탑'이라고 말했다"고 난감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서로를 향한 훈훈한 덕담도 웃음꽃을 선사했다.

최화정은 "홍석천이 한류스타가 될까봐 잠을 못 잔다고 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의 말에 홍석천은 "말도 안 된다"고 부인하며 "얼마 전에 태국도 다녀왔는데, 길바닥에 개미 한마리도 저를 못 알아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눈뜨고 나면 스타가 됐다는 말도 있으니 기다려 보라"고 말했고, 홍석천은 "제 나이에 무슨"이라고 거듭 손사래쳤다. 그러나 최화정은 "백세시대다. 요즘은 언제 터질지 모른다"고 홍석천의 한류스타 가능성을 강조해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매해 기대주로 꼽히고 있는 김정민은 "샛별, 블루칩이라는 기사만 모아도 진작 뜨고 은퇴하고도 남았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홍석천과 최화정은 "올해 김정민이 정말 잘 될 거다"라고 덕담을 전했고, 홍석천은 "김정민은 매해 연초에 기대주로서 정말 올해는 잘 될거라는 얘기를 늘 듣는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최화정은 "나이도 아직 있고, 이제 무르익었다"고 김정민을 격려했다. 김정민은 "샛별, 블루칩이라는 매해 나오는 기사만 모아도 진작 뜨고, 은퇴하고도 남았다. 하지만 멀리보겠다"고 각오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mari@osen.co.kr

[사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공식 홈페이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