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혁권 "'초인가족', '순풍' 다음으로 재미있는 시트콤"

[OSEN=유지혜 기자] '초인가족' 박혁권이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혁권은 16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이하 초인가족)의 제작발표회에서 '초인가족'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박혁권은 "중학생 딸을 두고 있고 주류회사 만년과장으로 있는 나천일 역을 맡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아직 다 보진 못했지만 1회 편집본을 봤다. 정말 재밌다. '순풍'보단 재미없다. 순풍 다음으로 재밌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혁권은 "'순풍' 이외의 작품에서는 제일 재밌는 것 같다"고 말하며 재밌게 봐달라고 덧붙여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선영은 "아내 역할 맹라연을 맡았다. 잘 찍고 있으니까 관심 부탁드린다"고, 김지민은 "중2병에 시달리는 딸 나익희 역을 맡았다. 잘 촬영하고 있다"고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한편, '초인가족'은 이 시대를 살아내고 있는 우리 모두는 '초인'이라는 주제 아래,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들의 이야기를 웃음과 감성, 풍자를 통해 그린 미니 드라마로, 오는 20일 오후 11시10분 첫 방송죈다. / yjh0304@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