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통사람’, 믿고 보는 손현주가 돌아온다

[OSEN=김경주 기자] 충무로 흥행불패 손현주가 새로운 작품을 들고 관객들을 찾아온다.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 ‘보통사람’으로 2년 만에 스크린 컴백을 알리는 것.

스크린에 등장했다 하면 높은 흥행을 기록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손현주는 극 중 성진으로 변신, 다리 아픈 아들과 말 못하는 아내를 둔 1980년대 보통의 가장이자 타고난 깡과 강한 근성을 지닌 그 시절 보통의 형사를 연기한다.

성진은 가족과 함께 평범한 행복을 누리고 싶었던 가장으로 ‘형사=공무원’이라는 생각으로 주어진 일만 처리하며 살아가는 강력계 형사. 우연히 잡은 용의자가 연쇄 살인범일 수 있다는 정황을 포착한 성진에게 안기부 실장 규남이 뜻밖의 제안을 해오고 성진은 가족을 위해 그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그 선택은 도리어 성진과 그의 가족을 위험에 빠트리는 결과로 이어지게 되면서 성진의 삶은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다.

그간 강렬한 연기를 주로 보여줬던 손현주가 이번 작품에선 ‘보통사람’의 캐릭터로 폭넓은 연기 변신을 선보일 전망이다. / trio88@osen.co.kr

[사진] ‘보통 사람’ 스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