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천만다행' 타구 맞은 김진우, CT 결과 단순 타박상

[OSEN=오키나와(일본), 이선호 기자] 천만다행이다. 강습 타구에 맞은 KIA 투수 김진우가 단순 타박상으로 한숨 놓았다.

김진우는 16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 선발등판했다. 첫 실전등판이었지만 강습 타구에 무릎을 맞는 불운을 겪었다.

1번타자 니시카와 하루키를 상대로 초구부터 150km 강속구를 던지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낸 김진우. 그러나 2구째 145km 직구를 받아친 니시카와의 강습타구에 오른 무릎 바깥쪽을 맞았다.

한참을 쓰러져있던 김진우는 트레이너의 긴급 조치를 받은 뒤 다리를 절뚝이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아이싱을 한 뒤 곧장 나고시립북부병원으로 이동했다.


다행히 CT 촬영 결과 김진우의 상태는 단순 타박상으로 드러나 한숨 돌렸다. 일단 하루 정도 상태를 보고 훈련 복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진우는 지난 2년간 팔꿈치·햄스트링·발가락 등 다양한 부위에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1군 15경기 등판에 그쳤다. 이 바람에 FA 취득도 2년이나 미뤄졌다. 올해 캠프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페이스를 올리며 의욕적으로 준비 중이다.

한편 김기태 감독은 "김진우가 뼈에 이상이 없어 천만다행"이라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